명멸하는 장면의 집합

구시렁#543 [동지] 본문

구시렁

구시렁#543 [동지]

레니에 2016. 1. 18. 08:59

 

 

 

 

 

 

사는 일은 눈 많은 겨울처럼 멀찌감치 떨어져서 보기에는 아름답지만 

머물기에는 시리고 추우며 아련한 통증까지 안긴다.

 

그 한철을 용케 버티는 데 가장 넉넉한 것은 타인의 호의가 아닌

자기 주머니에 자기 손을 넣는 일이다.

 

끙, 소리 한마디 없이

웅크린 채 눈을 맞는 훌륭한 개가 그러하듯,

산목숨들이 지상에 예비해 놓아야 하는 거처는 자기 체온이 유일하다.

 

 

 

 

 

'구시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구시렁#570 [그나마 삶을 참을만 하게 하는 것들]  (0) 2017.06.20
구시렁#544 [입춘]  (0) 2016.01.30
구시렁#537 [작정]  (0) 2015.12.23
구시렁#523 [거리]  (0) 2015.07.19
구시렁 #519 [벤츠와 삼천리]  (0) 2015.01.12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