명멸하는 장면의 집합

이태원 본문

잡담 or 한담

이태원

레니에 2022. 11. 14. 17:31

 

 

<이태원>

 초등학교에 갓 입학한 조카를 할로윈 축제가 열리는 영어학원 문 앞까지 바래다준 적이 있다.
그 세대에게 할로윈은 내게 친숙한 크리스마스 같은 문화였다.

내 나이가 스물 언저리였다면 나도 호기심으로 한 번쯤 이태원에 갔겠지.
종교와 하등 상관없는 무신론자의 크리스마스이브도 여느 날과는 다르니까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
0 Comments